최종편집 2020-10-21 11:06 (수)
항공권도 가심비 시대...비즈니스 클래스 확대하는 항공사들
상태바
항공권도 가심비 시대...비즈니스 클래스 확대하는 항공사들
  • 송혜민 기자
  • 승인 2020.01.31 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등석 없애고 프리미엄 비즈니스석 확대
비즈니스 좌석 승객도 일등석 서비스 제공받을 수 있어
4인 가족의 Q스위트 이용 모습 ⓒ카타르항공
4인 가족의 Q스위트 이용 모습 ⓒ카타르항공

글로벌 여행 검색엔진 스카이스캐너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비즈니스 클래스와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의 예약 비중이 눈에 띄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즈니스 클래스는 18.6퍼센트,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은 16.3퍼센트 증가했다. 이는 실속과 편안함을 모두 잡은 '가심비' 여행을 즐기고자 하는 여행자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런 수요에 발맞춰 최근 전세계 항공사들은 일등석과 걸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가격은 저렴한 프리미엄 좌석을 선보이고 있다.

카타르항공은 지난 16일 인천을 출발하는 카타르항공 모든 항공편의 비즈니스 클래스 객실에 '세계 최고의 비즈니스 클래스'로 선정된 Q스위트를 적용했다. 퍼스트 클래스의 다양한 특징을 상당부분 반영했다. 특히 기내 중앙에 위치한 4개의 좌석은 각각의 좌석마다 구비된 패널과 TV모니터 위치를 조정해 동료, 가족, 친구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프라이빗 스위트 룸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 인접한 두 개의 좌석을 변형해 더블침대로 사용할 수도 있다.

아시아나항공도 지난해 9월, 퍼스트 클래스 운영을 중단하고 평균 가격이 3~40퍼센트 저렴한 비즈니스 스위트를 도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미 한차례 퍼스트 클래스 좌석 정리에 나선 바 있다. 그 후 장거리 노선에 운항하는 A380 기종에만 퍼스트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었다. 이번 개편으로 아시아나항공의 모든 퍼스트 클래스는 사라졌다. 승객들은 기존 퍼스트 스위트 좌석과 퍼스트클래스 라운지를 이용하게 됐다. 기내식, 기내 어메니티, 위탁수하물 등은 기존의 비즈니스 클래스와 동일하게 유지했다. 

이 밖에 델타, 아메리칸 에어라인 등의 외항사들도 더 많은 항공편에 프리미엄 서비스를 확대하고 나섰다. 델타항공 측은 지난해 하반기 프리미엄 좌석 판매량이 10퍼센트가량 증가했으며, 영업 수익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