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2-17 13:26 (월)
'해외여행력정보시스템' 미사용 병∙의원, 방역 사각지대
상태바
'해외여행력정보시스템' 미사용 병∙의원, 방역 사각지대
  • 황은비 기자
  • 승인 2020.01.3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4번째 감염자 진찰 의원, 2회 진료에도 여행력 파악 못해
-메르스 사태 후 개발된 의료기관 대상 ‘해외여행력정보제공서비스(ITS)’
-의원급 의료기관 30%는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해외여행력 정보제공서비스(ITS)를 사용하지 않는 의원급 기관이 3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
해외여행력 정보제공서비스(ITS)를 사용하지 않는 의원급 기관이 3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진자가 하루 사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30일까지 4명이던 것이, 31일 11명으로 7명이나 늘어난 것이다. 특히, 이중 2차 감염이 발생했고, 3차 감염 의심 환자도 있어 상황은 한 단계 더 악화되는 모양새다.

이 가운데, 정부가 지난 메르스 사태 이후 해외 감염병 대응을 위해 개발한 ‘해외여행력 정보제공서비스(International Traveler Information System, 이하 ITS)’가 사실상 활용성이 낮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28일 발생한 국내 4번 환자의 경우 평택에서 두 차례나 진료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의원이 여행력을 파악하지 못한 것이다.

ITS는 병∙의원, 약국 등 의료기관에서 방문 환자의 해외 방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만든 프로그램이다. 지난 메르스 사태 이후 해외 감염병 발생 시 가장 중요한 신속 초기 대응을 위하여 개발됐고, 이를 활용하면 환자의 주관적 진술에만 의존하는 게 아니라 오염지역 방문 여부를 정확히 판단하여 초기에 방역 프로세스를 가동할 수 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의원급 의료기관의 30%는 ITS를 활용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원급 의료기관은 전체의 45%를 차지하므로 상당한 비율이다. 상급병원이나, 종합병원의 활용 비율이 높아도 방역의 사각지대가 존재하는 셈이다. 또, 사용은 하더라도 실제 활용성이 낮을 확률을 배제할 수 없다.

30일 오전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보건당국은 신종 코로나 관련 현안보고를 진행했다. 김 의원은 ITS의 활용 저조를 지적하고 하루 빨리 보완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 역시 “메르스 사태 후 ITS를 잘 만들어 놓고 실제 사용하는 곳은 적다.”며, 정부의 감독 및 사용 현황에 대한 파악이 미흡함을 지적했다.

현재 ITS의 사용은 의무가 아닌 권고에 그치고 있다.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도 마찬가지이다. 이는 의료기관에서 의약품 처방 시 감염병 발생국 입국자 여부를 알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현재 정부는 DUR과 ITS를 통합 개발해 편리성은 높아졌지만, 사용이 의무가 아닌 데다 활용 방법에 대한 안내도 부족한 실정이다.

국내 확진자가 더욱 늘어난 상황에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및 질병관리본부는 의료기관에 ITS를 적극 활용할 것을 거듭 당부하고 있다. 심평원이 밝힌 바에 따르면, 의료기관은 ITS를 통해 질병관리본부 제공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지역 입국자‘ 명단을 토대로 한 여행력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정보는 환자의 접수, 진찰 단계와 의약품 처방단계에서 팝업창으로 제공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