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1-23 17:23 (월)
류승룡, 2년만에 스크린 컴백…첫 뮤지컬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상태바
류승룡, 2년만에 스크린 컴백…첫 뮤지컬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 트래블러뉴스
  • 승인 2020.11.1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영화를 통해 류승룡은 생애 처음으로 뮤지컬 영화에 도전했다.
순수한 20대 청년부터 현실에 찌든 괴팍한 50대 가장까지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생은 아름다워' 스틸 컷 © 뉴스1

베테랑 배우 류승룡이 지난해 '극한직업' 이후 약 2년 만에 '인생은 아름다워'(감독 최국희)를 통해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믿고 보는 배우 류승룡은 '인생은 아름다워'로 약 2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한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과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위장창업에 나선 마약반 5인방의 이야기를 그린 코믹 수사극 '극한직업'(1626만명)에서 마약반의 만년 반장 '고반장'으로 분해 강력한 웃음을 선사했던 배우 류승룡은 역대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한 영화 '명량'(1761만명)에서 이순신에 맞서는 왜군 용병 장수 구루지마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7번방의 선물'(1281만 명)에서 누명을 쓰고 죄수가 된 여섯 살 지능의 딸바보 용구 역을 맡아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전했다. 또한 '광해, 왕이 된 남자'(1232만 명)에서 조선의 킹메이커 허균으로 분해 묵직한 카리스마를 선보이기도.

무려 4편의 천만 영화의 주인공으로 활약한 그는 이번 영화에서 겉이 바삭하다 못해 딱딱하기 그지없는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 진봉 역을 맡았다. 류승룡은 첫사랑을 만나게 해달라는 아내의 황당한 요구에 못 이겨 결국 그녀의 첫사랑을 찾기 위한 여행길에 나선 남편으로 다시 한번 친근한 매력을 발산한다.

이번 영화를 통해 류승룡은 생애 처음으로 뮤지컬 영화에 도전했다. 순수한 20대 청년부터 현실에 찌든 괴팍한 50대 가장까지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하고 소중한 이야기에 반했다, 춤과 노래가 나와서 쉽지 않을 것 같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이유를 밝혔다.

최국희 감독으로부터 "훌륭한 연기력, 상대 연기자에 대한 배려, 무엇보다 본능적인 코미디 감각이 놀라운 배우"라고 극찬을 받은 류승룡은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과시할 예정이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12월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