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1-25 21:16 (월)
'베스트셀러 작가' 양준일·김이나·장기하…연예인·셀럽 에세이 판매량 급증
상태바
'베스트셀러 작가' 양준일·김이나·장기하…연예인·셀럽 에세이 판매량 급증
  • 트래블러뉴스
  • 승인 2020.11.26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연예인과 방송인 등 셀러브리티들의 에세이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예스24(대표 김석환)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연예인이 낸 에세이 도서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판매량은 8만9000여권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8.1% 증가했다.

이 수치는 최근 3년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출간 종 수 또한 21종으로 전년 동기 대비 8종 늘어나며 연예인 에세이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출간 종 수는 9종이었고, 판매량은 1만3100여권이었다. 2019년에는 13종이 나왔으며, 2만800여종이 팔렸다.

올해 출간된 연예인의 에세이는 삶의 성찰을 통해 작가로서 세상에 철학적 메시지를 던지는 시도가 두드러진 도서가 다수 등장했다. 가수 장기하의 '상관없는 거 아닌가?'(문학동네), 가수 양준일의 '양준일 MAYBE'(모비딕북스) 및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의 '살고 싶다는 농담'(웅진지식하우스)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축구 스타 손흥민의 '축구를 하며 생각한 것들'(브레인스토어), 가수 스윙스의 'HEAT'(필름), 트로트 스타 김호중의 '트바로티 김호중'(스튜디오 오드리) 등 스타의 성장 스토리를 담은 도서가 여전히 인기를 끌었다.

작사가 김이나의 '보통의 언어들'(위즈덤하우스), 레드벨벳 슬기가 감성을 더해 원작을 옮긴 아트북 '내 곁에 미술관' 시리즈(마로니에북스), 유병재 삼행시집 '말장난'(아르테) 등 도서도 눈길을 끌었다.

특히 '양준일 MAYBE' '보통의 언어들' '살고 싶다는 농담' 등은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거나 수주 간 20위 안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가 됐다.

이런 연예인 에세이 도서를 찾는 주요 구매자층은 남녀 3대 7의 비율로 여성 독자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30.5%, 34.5%를 기록한 30대, 40대 독자들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희 예스24 에세이 MD는 "방송에서는 보여주지 못한 내면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드러내고, 팬들과 또 하나의 소통 창구를 마련하는 차원에서 연예인의 에세이 출간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며 "특히 스타의 성공 스토리를 넘어 삶에 대한 철학적 메시지를 담아낸 최근 연예인 에세이는 팬 뿐 아니라 일반 독자들에게도 공감을 자아내며 지속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