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5-03 14:55 (월)
백건우 측 "아내 윤정희 방치? 편하게 지내…딸 백진희 옆집서 생활"
상태바
백건우 측 "아내 윤정희 방치? 편하게 지내…딸 백진희 옆집서 생활"
  • 트래블러뉴스
  • 승인 2021.02.08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배우 윤정희, 피아니스트 백건우 부부© News1 DB


피아니스트 백건우씨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유포된 내용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악의적 내용을 무분별하게 유포하거나 추측성 보도를 삼가달라고 7일 호소했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백건우씨의 아내 원로배우 윤정희씨(77)가 파리 외곽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형제들을 비롯해 외부와의 소통이 거의 단절이 상태로 알츠하이머와 당뇨와 투병 중에 있다는 주장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윤씨가 한국으로 돌아와 제대로 된 간병과 치료를 받으며 남은 생을 편안히 보내야 한다고도 청원했다.

백건우씨 공연 기획사 빈체로 측은 7일 공식입장을 내고 "해당 내용은 거짓이자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윤정희(본명 손미자)가 2019년 5월1일 파리로 돌아가며 시작된 분쟁은 2020년 11월 파리고등법원의 최종 판결과 함께 항소인의 패소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이어 "게시글의 내용과 다르게 (윤정희는) 주기적인 의사의 왕진 및 치료와 함께 편안하고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다"며 "게시글에 언급된 제한된 전화 및 방문 약속도 모두 법원의 판결 아래 결정된 내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요양병원보다 가족과 가까이서 친밀하게 지낼 수 있는 환경인 딸 백진희의 아파트 바로 옆집에서 백건우 가족과 법원에서 지정한 간병인의 따뜻한 돌봄 아래 생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백건우와 윤정희는 평생을 함께 연주 여행을 다녔지만 몇 년 전부터 윤정희의 건강이 빠르게 나빠지며 길게는 수십 시간에 다다르는 먼 여행길에 동행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빈체로 측은 루머의 재생산과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빈체로 측은 "공인이라는 이유 하나로 개인사가 낱낱이 공개되는 상황을 원치 않는다"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바탕으로 작성한 악의적인 게시글의 무분별한 유포와 루머의 재생산, 추측성 보도를 삼가달라"고 했다.

한편 백씨의 공연 기획사 빈체로는 앞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더 이상의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백건우·윤정희 부부와 가족 모두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김민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