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4-21 15:05 (수)
[이해열의 이야기가 있는 맛집] 영월 주천묵집
상태바
[이해열의 이야기가 있는 맛집] 영월 주천묵집
  • 글, 사진 이해열
  • 승인 2021.03.24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천묵집의 가장 큰 비밀병기는 맛간장. 맛간장은 매년 세 가마의 콩을 삶아 빚은 메주로 담근다. 또 다른 맛 비결은 대부분 요리가 직접 농사지은 재료로 차려진다는 것. 멀리서 기억하고 찾아오는 손님들이 주인을 걱정하고 대가 끊길까 걱정하는 농가 맛집이다. 

영월 주천강으로 향하는 82번 지방도로에 자리 잡은 주천묵집은 시골의 정취를 가득 담은 식당이다. 담백한 맛으로 입소문난 도토리묵과 구수한 맛의 메밀묵으로 유명한 식당이다. 30년 전통 농가 맛집으로 유명한 주천묵집은 입구부터 오래된 집 앞에 쌓아둔 장작, 장독 등 전통 있는 노포 포스가 물씬 풍긴다.

30년 전통 농가 맛집으로 유명한 주천묵집의 한상차림

주천묵집의 역사는 친정어머니가 주천 5일 장에서 묵을 만들어 팔기 시작한 것에서 시작된다. 손맛 좋은 친정어머니가 만든 묵은 시장을 찾는 사람들의 입맛을 돋우며 유명해졌다. 점점 탄력이 붙어 묵 장사가 잘 될 때 친정어머니가 사고를 당해 다른 사람에게 가게 운영을 맡겼다. 주인이 든 자리는 금방 표가 나서 맛도 떨어지고 손님도 줄어들어 엉망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해 딸인 지금의 조옥분(62세) 대표가 손을 걷고 나서 다시금 어머니의 손맛으로 자리를 잡게 했다.

직접 수확한 메밀을 항아리에 저장해놓고 손님들이 직접 볼수 있도록 만든  조옥분 사장

이 집의 음식 맛을 내는 1등 공신은 가게 앞뜰에 놓인 장독 안에서 발효되고 익어가는 고추장과 간장 등 기본양념이다. 그 중 주천묵집의 가장 큰 비밀병기는 맛간장. 맛간장은 매년 세 가마의 콩을 삶아 빚은 메주로 담근다. 우리 콩으로 메주를 만드는 시기가 일정해 주천묵집의 간장은 양이 많아도 늘 같은 맛을 유지한다.

주천묵집으로 향하는 소박한 시골길

또 다른 맛 비결은 대부분 요리가 직접 농사지은 재료로 차려진다는 것. 두부는 직접 경작하기도 하지만 물량이 달려 주변 농가의 우리 콩을 함께 이용한다. 메밀묵은 직접 씨를 뿌리고 길러 거둔 수확물로 쑤어낸다. 또 텃밭에서 기른 신선한 채소도 손님상에 오른다. 두부는 하루 1말 분량, 묵은 하루 7판 정도 만든다.

성수기에 20~30분의 기다림은 보통이고 재료가 떨어지면 영업시간이 일찍 종료되는 일은 다반사다. 이제 조옥분 대표는 나이가 들어 체력이 달리니 장사하기 힘든 때가 있다고 이야기한다. 무엇보다 맛을 유지할 수 없을까 봐 걱정한다.

영월군 주천면에 위치한 주천묵집 전경. 노포의 시간이 맛으로 켜켜히 쌓여 있다.

하지만 아픈 분이 오셔서 그릇을 싹 비워가며 맛있게 먹는 모습, 입덧이 심해 아무것도 못 먹던 임산부가 입맛 돈다며 맛나게 먹는 모습, 손주 같은 아이가 할머니 음식이 맛있다며 엄지척 해주는 모습에 힘이 난다고 한다.

멀리서 기억하고 찾아오는 손님들이 주인을 걱정하고 대가 끊길까 걱정하는 농가 맛집이다. 

강원도 토종 감자의 맛과 향이 톡톡 터지는 감자옹심이

산초두부구이는 이 집 사장의 추천 메뉴
산초기름 향으로 한 번, 입안에서 살살 녹는 두부의 맛으로 한번, 맛의 연타를 날린다. 직접 가마솥에 끓여 만들어낸 두부를 두툼한 쇠판에 얹어 지글지글 구워가며 먹는다. 두부가 구워질 때 산초 열매와 들깻가루를 섞어 짜낸 산초기름을 두르고 참나물을 얻어 뜨거운 판 그대로 손님상에 낸다.

주천묵집의 산초두부구이. 두부는 직접 경작하거나 주변 농가의 콩을 함께 이용한다. 

메밀묵밥
식당 앞뜰 항아리는 그해 수확한 메밀을 저장하는 창고다. 정성껏 길러 낸 메밀을 옛 전통방식 그대로 탱글탱글한 묵을 쑤어 손맛을 낸다. 조밥이 곁들여지는 묵밥은 묵을 채 썰어 그릇에 담고 육수를 부어 김치와 김, 깨 등을 넣어 밥을 말아 먹는 음식이다. 묵밥을 시키면 직접 채취해 말린 갖가지 묵은 나물 반찬도 맛깔스럽게 나온다.

담백한 맛으로 입소문난 도토리묵과 구수한 맛의 메밀묵으로 만든 묵밥

묵무침
당일 만든 묵을 큼지막하게 썰어 담고 직접 밭에서 키운 참나물, 양파, 당근을 넣고 고소한 들기름으로 무쳐 나온다. 묵무침의 양념장 역시 직접 담근 간장에 고소한 들기름과 통깨, 고춧가루를 넣어 즉석에서 무쳐낸다. 

묵무침을 곁들인 주천묵집의 넉넉한 한상차림

[메뉴 정보]
√1.산초두부구이 13,000원
√2.메밀묵밥 7,000원
√3.묵무침 중 15,000원

[매장 정보]
영업시간 : 매일 10:00~19:00(매월 마지막 주 화요일 휴무, 토·일요일은 재료가 일찍 소진될 수 있으니 전화로 확인 필요)
좌석수 :  40석
전화번호 :  033-372-3800
주소 : 강원 영월군 주천면 송학주천로 1282-11

 
이해열
현 더피엠파트너스 대표.
<일요신문>과 <월드트래블> 기자였으며, <서울 맛집 600> 집필,  <전성기>에 전국 둘레길 맛집을 기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