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9-17 16:29 (금)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10명 중 4명 "랜선여행 즐긴다"
상태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10명 중 4명 "랜선여행 즐긴다"
  • 트래블러뉴스
  • 승인 2021.08.25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기어때 제공

온라인으로 즐기는 '랜선 여행'이 일상과 더욱 밀접해졌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전국 각지로 떠나는 온라인 여행이 주목받고 있다. 24일 숙박·액티비티 플랫폼 여기어때가 발표한 회원 대상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0%가 방역 정책을 고려해 '방구석 랜선 여행'으로 아쉬움을 달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정책이 강화된 후 여행 일정을 취소하거나 조정하면서, 대신 집에서 여행 콘텐츠를 감상하는 것이다. '당일치기 나들이'(53.8%)에 이어 많은 선택을 받아, 온라인 여행 콘텐츠 소비가 활발해졌음을 알게 했다. 감상하는 주요 콘텐츠는 '유튜브 등 영상'이 56.6%로 가장 많았다. '인스타그램 등 이미지'는 50.6%, '포털 블로그 등 텍스트'는 43.4% 수준이었다. 콘텐츠를 소비하며 '미래 여행을 준비한다'는 응답자는 57.1%, '과거 여행을 추억한다'는 답변은 38.8%로 집계됐다. 또, '단순 감상'(멍 때리기)은 38.7%의 선택을 받았다.

가장 떠나고 싶은 '랜선 여행지'로는 해안 도시들이 상위에 꼽혔다. 대표적 휴양지인 '제주'는 50.4%, 시원한 바다가 펼쳐진 '속초·강릉' 지역은 34.1%, 바다가 공존하는 도시 '부산'은 27.8%가 선택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모바일 리서치 플랫폼 오픈서베이를 활용해 애플리케이션 사용자 1115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여행을 즐기는 방법이 다양하게 변화되면서 '지금, 여기'와 같은 랜선 여행 콘텐츠가 더욱 주목받게 됐다”며 "강화된 방역 단계로 인해 떠나지 못한 여행의 아쉬움과 욕구를 랜선 여행을 통해 해소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