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1-23 17:23 (월)
노랗구나! 안양천의 11월 늦가을
상태바
노랗구나! 안양천의 11월 늦가을
  • 오내영
  • 승인 2020.11.17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랗게 물들어가는 시간, 한폭의 유화 같은 안양천의 가을빛

은행나무는 한 편의 이야기다

때론 수필이 되고 때론 시가 된다

노랗게 흐르며 두 어깨 위를 물들인다

노랗게 흔들리며 마음을 적신다

하늘하늘 춤추며 시간을 수놓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